천지기운을 받는 청수(淸水)니 이것을 마셔라.                                            道典 3:145

   응종의 아들이 병이 들어 위독하거늘 응종이 청수를 떠 놓고

   상제님 계신 곳을 향하여 낫게 해주시기를 기원하니 그 병이 곧 낫는지라.     道典 8:90

   청수를 마시라. 하시매 여섯 사람이 명하신 대로 하니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복록이니라.

                                                                                                               道典 6:62:5

 

   공우가 크게 걱정하여 청수를 떠놓고 멀리 상제님 계신 곳을 향하여

   아내의 상처를 낫게 하여 주시기를 지성(至誠)으로 빌었더니

   그 아내의 상처가 곧 나아 일어나니라.                                                       道典 3:146

                                                

   의경이 집에 돌아와서 저녁에 청수를 올리고 태을주를 외우니

   문득 신안이 열리며 기적이 나타나며 이 소문이 널리 퍼져 비로소 포교가 시작되니라.

                                                                                                                道典 10:68

 

 

 

 

 

1.봉청수(奉淸水) 문화 

 

 

 

신교의 맥을 잇는 증산도의 대표적인 신앙문화는 청수淸水를 모시고 태을주太乙呪 수행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증산도 신앙의 표상입니다.

 

 

 

왜 청수를 모실까요?

 

 

상제님은 이에 대해 한마디로 ‘천지기운을 받는 청수 (道典 4:45:9)’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청수를 모심으로써 무한한 천지기운을 받아내리는 것입니다.

 

예로부터 정화수(井華水)라고도 불러온 청수는 우주 생명의 본체이며 만물의 근원을 상징합니다.

물이란 본래 우주를 빚어낸 생명의 모체로서 삼라만상은 모두 물 속에서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물은 우리 육체의 더러움을 씻어내듯 인간의 영혼도 씻어내는 역할을 합니다.

 

그것은 성령의 조화가 북방 1·6수(水)를 모체로 하여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증산도 신앙인은 천지부모이신 상제님 태모님을 비롯하여, 가깝게는 자신의 조상 선영신께 청수를 올립니다.

그 생명의 법수(청수)를 상제님께 올리고 제일 먼저 자신의 허물과 죄를 참회하는 것이 수행자의 근본입니다.

청수를 올리는 것은 한민족 고유의 도닦는 의식으로 청수를 모시고 수행을 하게 되면

영혼이 정화되고 평안해지면서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청수를 올리는 과정에서 얼굴과 손을 깨끗이 닦기 때문에 정갈한 몸과 청정한 마음을 가질 수 있는데,

이러한 상태에서 기도하고, 수행함으로써 자신의 심령을 정화시킬 수 있는 것입니다.

모든 종교에 물을 신성시하는 의식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청수 모시는 신앙이 우주원리와 신도의 이치에 가장 부합되는 참신앙 문화입니다.

청수를 마시니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복록이니라.” 하시니라. (道典 6:62)

상제님은 청수 모시고 수도를 한 후에는, 이 청수가 복록(福祿)이니 그 물을 마시라고 하셨습니다.

복록이란 인간의 생명을 유지하고 생활을 풍요롭게 하는데 필요한 일체의 것을 일컫는 말입니다.

청수는 인간을 영적으로, 육체적으로 조화롭게 하는데 큰 효력이 있습니다.

한결같은 정성으로 청수를 모시고 태을주 수행을 생활화하면 백병百病이 소멸되고

영적으로 크게 성숙할 수 있습니다.

 

나이드신 분은 어린시절 할머니, 어머니가 장독대에 맑은 물을 떠놓고

누군가를 향해 두손을 모아 빌며 정성 드리는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그분이 바로 칠성에 계시는 우주의 주재자 상제님 이었던 것입니다.

이것은 수천 년을 내려온 우리 민족 고유의 신교神敎 신앙의 전통입니다.

 

 

 

 

(淸水)를 모시고 치성을 드리는 것은 6,000년 전부터 수천 년을 내려온 한민족의 신교(神敎) 신앙문화인 것이다.

장독대 위에 놓여져 있는 청수(淸水)그릇, 우리 어머니, 할머니들은 오래 전부터 정화수 한 사발을 떠놓고 

칠성에 계시는 상제님께 소원하는일을 빌었다.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치성 때에는 배례(拜禮)하되 하늘을 받들고 땅을 어루만지는

    반천무지법(攀天撫地法)으로 행하라. 이는 하늘과 땅과 사람이 합덕하는 이치니라.

    증산도 道典 9:67

     

    하루는 태모님께서 반천무지(攀天撫地)의 사배(四拜)에 대해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천지 절이다.” 하시고 “천지를 받들 줄 알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이어 태모님께서 “내가 절하는 것을 잘 보라.” 하시며 친히 절을 해 보이면서 말씀하시기를

   “하늘 기운을 잡아 당겨 내 몸에 싣고, 땅 기운을 잡아 당겨 내 몸에 실어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11:305

 

 

 

 

 

2.사배심고(四拜心告)

사배 四拜  글자 그대로 네 번 절한다는 의미이며,

심고 心告  마음 심자, 고할 고자로서 상제님께 마음으로 기도드린다는 뜻입니다.

즉 네 번 절한 뒤에 다섯 번째는 반배로 절하고 상제님께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기도를 드리는 기도 예법을 말합니다.

이 때의 절법을 반천무지라 하는데,

반천무지란 받들 반, 하늘 천, 어루만질 무, 땅 지 자로서 하늘을 받들고 땅을 어루만지는

형상을 취하여 천지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을 모시고 절하며 기도드린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반천과 무지는 천지의 한량없이 깊은 은혜를 입고 사는 인간이

하늘과 땅의 은혜에 보답한다는 정신을 담고 있는 것입니다.

이 반천무지로 절하는 예법의 원형은 본래 단군성조 이전부터 우리 민족에 전해 내려오는 것으로서

천제를 지낼 때 단군왕검께서 직접 제사장이 되시어 삼신 상제님께 절하는 고유한 예법이었습니다.

 

 

    나를 믿는 자가 나에게 기도할 때에는 심고(心告)로 하라.

    사람마다 저의 속사정이 있어서 남에게는 말할 수 없고 남이 듣게 할 수 없는 일이 있음이니라.

    그러므로 하나도 숨기거나 빼놓지 말고 심고하되 일심으로 하라.”

     道典 9:79

     너희가 어느 때 어디서든지 내게 지성으로 심고하면 내가 받으리라.

     道典 8:38

 

 

3.기도(祈禱) 심고(心告)

 

 

기도(祈禱)는 신앙인이 소망하는 바를 간절히 빌고 구하는 것입니다.

기도는 신앙을 더욱 강하게 하고 신앙인의 내면을 더욱 진실되게 합니다.

제일 먼저 천하창생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상제님과 태모님께 기도를 올립니다. 
기도 중에서 특히 마음으로 하는것을 심고(心告)라 합니다.

 

 

 


.

천하창생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천지부모이신 증산 상제님과 태모님, 자신의 조상신에게 기도를 드릴 수 있습니다.

 

.

무엇이든 기도드릴 수 있다.

하지만 천하사 신앙의 대의가 굳건히 자리잡히고 신앙의 깊이가 깊어질수록 소박한 개인적인 차원을 벗어나

남 살리는 포덕, 인류를 위한 희생과 봉사, 상생의 삶 등을 기도하게 됩니다.

 

또한 기도의 횟수가 많아지고 기도시간도 길어집니다.

성사재인成事在人의 대의를 깨달은 성숙한 일꾼의 기도는 항상 참회와 감사와

개척 신앙에 불타는 각오와 결의를 다지는 기도입니다.


.

기도 가운데 특히 소리내지 않고 마음으로 기도하는 것을 심고(心告)라 합니다.

그리고 식사를 하기 전에 심고 드리는 것을 식고(食告)라고 합니다.

 

소리를 내서 기도하느냐 혹은 심고로 하느냐 하는 것에 기도의 응답이 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소리를 내느냐 안 내느냐는 다만 상황의 문제일 뿐입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진실한 마음, 천하창생을 살린다는 천하사 신앙의 대의 그리고 성경신과 일심에 달려 있습니다.

.

기도는 언제 어느 때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다 간절한 기도를 지속적으로 올리고자 할 때는 도장 혹은 가정에서 지극한 정성으로 청수를 모시고

사배심고를 올린 후 기도합니다.

천하사 일꾼 신앙의 길을 가는 증산도 신앙인은 하루에 최소 다섯 번의 기도를 드립니다.

아침(새벽), 저녁(밤)으로 청수를 모실 때 심고를 드리게 되고 하루 세 끼의 식사 때에 맞추어 식고를 드리기 때문입니다.

 

 

 

 

 

1397efa0_ilsim

 

 

 

 

대우주의 주인이시며 천주님이시며 인간으로 오신 참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을 바르게 모시는 것이 올바른 기도의 정의다.

태상 종도사님 말씀  2005년 10월 26일

 

 

 

천주天主를 영세토록 잘 모시라

.

運이 至氣今至願爲大降이니

운   지기금지원위대강

無男女老少兒童咏而歌之라

무남녀노소아동영이가지

是故로 永世不忘萬事知니

시고   영세불망만사지

侍天主 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니라.

시천주 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

이제 천지의 대운이 성숙의 가을 천지 기운 크게 내려 주시기를 간절히 원하고 비는 때이니

남녀노소 어린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이를 노래하느니라.

그러므로 (너희가) 만사에 도통하는 큰 은혜 영원히 잊지 못할지니

‘인간 세상에 오신 천주를 모시고 무궁한 새 세계의 조화를 정하나니 천지만사를 도통하는 큰 은혜

영세토록 잊지 못하옵니다.’라고 기도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141

  main_title_1350726_10

 

 

 

올바른 기도법과 기도의 정의

 

기도祈禱란 무엇인가?

기도란 무엇인가? 빌 기(祈) 자, 빌 도(禱) 자, 빈다는 뜻이다.

무엇을 비는가?

어떻게 빌어야 하는가?

올바른 기도법은 무엇인가?

누구에게 기도를 하는가?

기도의 열매, 기도의 서원을 성취하려면 어떻게 기도를 해야 하는가?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원론적으로도 잘 알아야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나의 기도생활 속에서 온몸으로 체득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양에서 기도란 말의 어원은 라틴어로 프레카리(Precari), ‘간절히 구하다’라는 뜻이 있다.

증산상제님께서 내려주신 기도의 정의

祈禱

기도

侍天主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 至氣今至願爲大降이라

시천주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 지기금지원위대강

(증산도 도전道典 5편 347장 4절)

『도전』 5편 347장 4절을 보면, 상제님께서 기도란 무엇인가에 대하여 아무런 말씀 없이 시천주 주문을 써주셨다.

하나님이 내려주신 기도의 정의가 바로 시천주 주문이다.  

시천주 侍天主

.

시천주주(侍天主呪)의 근본 뜻을 바르게 이해하면 기도가 무엇인가에 대해 완전한 깨달음을 얻게 된다.

시천주 주문의 첫 구절 ‘시천주조화정’은 천주님을 모심으로써 조화가 정해진다, 조화가 열린다는 뜻이다.

이 여섯 글자를 꾸준히 잘 읽다 보면 ‘아∼ 천주님을 모시는 것이 기도의 궁극 목적이구나!’ 하고 순간적으로 깨닫게 된다.  

 

하늘의 주인, 온 우주의 주인, 천주를 우리말로 하나님이라고 해석할 때, 지금 이 주문에서 말씀하시는 ‘천주’는,

선천의 석가, 공자, 예수, 노자 등 성자들이 말한 도솔천에 계시는 하나님, 천상옥경에 계시는 하나님,

백보좌에 계시는 아버지 하나님, 대라천에 계시는 상제님처럼 천상에 계시는 하나님이 아니라

우주의 여름과 가을이 바뀔 때 인간으로 오신 인존 하나님으로서 천주를 의미한다.  

인간으로 오신 천주님을 모셔라, 잘 모셔라, 제대로 모셔라! 이것이 시천주의 모실 시 자의 참뜻이다.  

기도는 인간으로 오신 참하나님을 모시는 공부다. 이렇게 정의를 할 때, 그 다음에 있는 ‘조화정’의 참뜻이 깨진다.  

조화정 造化定

.

조화정’은 무엇인가? 조화가 정해진다는 뜻이다. 이 정(定) 자가 참으로 무서운 글자다.

정할 정 자는 틀림없이 그렇게 된다, 즉 네가 인간으로 오신 참하나님을 일심으로 잘 모실 때 조화가 열린다,

조화법을 체득하게 된다는 뜻이다. 기도의 참뜻은 바로 이 ‘시(侍)’자와 ‘정(定)’자에 있는 것이다.

이 세상을 살다가 우연히, 또는 구도의 일심과 간절한 정성에 의해 상제님의 도를 만났다.

그리하여 상제님 진리를 공부하고 체험하고, 또 사람을 살리는 일심신앙, 일꾼신앙을 하면서 상제님을 제대로 섬기는 등

상제님 천지사업을 인간역사에 뿌리내리는 과정에서 체험하는 영적인 힘, 신령한 능력, 진리에 대한 총체적인 성숙,

그것이 조화정이다.

상제님을 제대로 잘 모실수록 조화정의 정이 더 높아진다. 그 조화법, 영적인 위대한 큰 힘, 영력이 강해진다.

영세불망만사 永世不忘萬事知

.

‘영세’는 ‘영원 세세토록’, ‘영원히’라는 뜻이다. 끊어지지 않고 영원히 지속되는 것, 그것이 곧 정성 성(誠)이다.

‘불망’은 잊지 못한다는 뜻이다. 깨어있으니 잊지 않는 것이다.

깨어있음! 그것이 곧 경(敬)이다. 불망은 보은사상과 통한다.

인간으로 오신 참하나님을 진리 중심으로, 진리체험으로 제대로 섬길 줄 알면 불망한다.

상제님의 은혜를 잊지 않는다.

상제님은 은혜를 저버리는 자를 가을 개벽기에 청소될 1호 대상으로 말씀하셨다.

배은망덕만사신(背恩忘德萬死身), 수없이 죽어야 되는 몸뚱아리라는 말씀이다.

‘만사지’는 환히 알아가지고 진리 그 자체가 된 것이다. 그게 바로 믿음(信)이다.

만사를 환히 깨쳐서 더 의혹이 없는, 더 이상 의심이 없는 경계다. 내 영혼이, 더 이상 어둠속에 갇히지 않는다.

만사지는 도통의 경계다. 역사에 통달하는 것이다. 선천 불교처럼 심체(心體), 마음법만 깨닫는 게 아니다.

자연과 인간의 마음과 만유의 심법과 천지의 이법을 바탕으로 전개되는 인간의 역사,

진리의 삼박자 (理:이치) (神:신의 세계) (事:인사)의 근본 틀에 대한 완전한 궁극의 도통, 그것이 만사지다.

‘영세불망만사지’는 성경신의 다른 뜻인 것이다.

성령을 받는 강령 주문, 지기금지원위대강 至氣今至願爲大降

.

至曰天地禍福至요

지왈천지화복지

氣曰天地禍福氣요

기왈천지화복기

今曰至無忘이요

금왈지무망

降曰天地禍福降이니라.

강왈천지화복강

.

지(至)는 천지의 화복이 지극하다는 말이요

기(氣)는 천지의 화와 복의 기운이라는 말이요

금(今)은 지극하여 잊을 수 없다는 말이요

강(降)은 천지의 화복이 내린다는 의미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7:69:2

시천주 주문에서 ‘시천주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가 본 주문이라면 ‘지기금지원위대강(至氣今至願爲大降)’은 강령 주문이다.

이 여덟 글자를 상제님께서 직접 해석을 해주셨다.

‘지(至)’는 천지의 화복이 지극하다, 즉 천지화복이 이름을 말하는 것이다. ‘강(降)’은 천지의 화와 복이 내린다는 뜻이다.

‘지기(至氣)는 내가 천지와 더불어 영원히 잘 되는 생명의 완성, 진리에 대한 궁극의 깨달음 등

이 모든 것을 성취하는 조화기운이다.

인간이 이뤄야 하는 모든 것을 하늘땅 큰 부모님과 더불어 소원 성취하는 것이 천지 복이다.

그런데 개벽을 믿지 않고, 전혀 모르고, 가을 개벽기에 그냥 희생되어 멸망당하는 생명들에게는 천지의 화다.

이 말씀에서 ‘지기’는 곧 성령의 다른 이름이다.

따라서 ‘지기금지원위대강’은 ‘천지의 성령님이시여! 저에게 천지의 복을 크게 내려주시기를 간절히 비옵나이다.’

라는 뜻이다.

‘금(今)’은 ‘지극하여 잊을 수 없습니다.’ 라는 뜻으로 정의해주셨다. 이 말씀도 깨달으면 큰 기운을 받는다.

 

 

 

증산도 심고문(心告文) 

모든 증산도 신앙인들은 대표기도문인 심고문을 소리내어 봉독합니다.

이 심고문은 모든 신앙인들이 진리의 대의에 심법의 바탕을 두고 천하사 일꾼 신앙의 결의를 다져

상제님과 태모님께 바치도록 사부師父이신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께서 직접 지으신 기도문입니다.

 

  

 

 

…………


 

………………

 

 

인류의 큰 비젼(Vision) 천지성공을 보내드립니다

…….

…………………….. ….책값, 배송비 무료

……….

   ..

…..인생 우주 참목적 의미한반도 인류 미래,

    ..그리고 곧 들이닥칠 가을개벽의 전모를 알고 싶은 분들께

    ..상생의 大道를 함께 나누고자천지성공을 보내드립니다.

.

.     .이미 많은 분들이 천지성공을 읽어 보시고

    ..깊은 감동과 깨달음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

.    .책을 읽어보실 분들은

..    블로그 운영자 010-6522-1691 에게

..    전화 또는 문자(책받을 주소,이름) 를 보내주시면

.    .택배로 무료 배송해 드립니다.

.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

    – 블로그 운영자 拜上 –

..  ..주요내용

  ● 잃어버린 한민족 1만년 상고사     ● 우주1년과 천지개벽의 실체         ● 한반도와 인류의 미래

  ● 유불선.기독교의 핵심과 결론       ● 生死의 윤회와 사후(死後)세계     ● 인생과 우주의 참목적과 의미

………………..

Related Posts

증산도 강령

증산도에서 평가한 통일교

통일 교회 (한국의 문선명 목사가 교주 ; 정식 명칭은 Holy Spirit Association for Unification of World Christianity) by 사전 문선명: 본명 – 문용명   통일교의 주요 교리 (main concept )가 증산 상제님의 핵심 진리를 따 간 것이다.   ( Read more…

증산도 강령

강령주문으로 사람을 살린 김자현 성도와 천지불 – 명증 – 증산도

강령주문으로 사람을 살린 김자현 성도 일심을 가지려면 의지가 강해야 한다. 그럼 그 의지를 강화시키는 것이 무엇인가? 김자현의 의통 포교의 삶 1 상제님 어천 후 자현은 “절대 돈 받지 말고 병을 고쳐 주라.” 하신 상제님의 명을 Read more…

증산도 강령

한민족과 인류 신교 문화의 열매 진리, 증산도

한민족의 찬란하고도 놀라운 역사 문화의 진실은 지난 날 중국과 일본, 그리고 이 땅의 사학자들에 의해 철저히 왜곡, 말살되어 왔으며 외래종교와 서구의 이데올로기에 병든 현실 사대주의, 쾌락주의, 물질주의, 무신론자와 외래 종교에 의해 회복하기조차 힘든 깊은 상처를 Read more…